해외뉴스

청와대 "홍석현, 특보직 사의표명…해촉절차 밟을 것"
11680853 | 2017-06-19 16:09:23

[뉴스핌=이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고 돌아온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직에 사의를 표명해 청와대가 해촉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6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주요국 특사단과 오찬을 했다. 왼쪽부터 송영길 러시아 특사, 문희상 일본 특사, 문 대통령, 이해찬 중국 특사, 홍석현 미국 특사.<사진=뉴시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혹 특사에게)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요청을 했는데, 연락이 와서 사의 표명을 했다. 몇 차례 (이러한) 의사전달을 저희에게 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저희 입장에선 다른 특보(문정인 특보)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때 이 문제를 밝히고 해촉을 할 생각이었는데, 여러 정치적 상황 때문에 먼저 (공개적으로) 말해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홍 전 회장의 특보직은) 해촉하는 절차를 밟아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보직 해촉 뒤 새 인물을 발탁하는지 여부엔 "지금으로선 전혀 말씀드릴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홍 전 회장의 사의 표명 이유에 대해선 "개인적 사유들 때문에, 저희가 굳이 말씀드릴 부분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은 지난달 21일 문 대통령 특사로 미국에 다녀온 뒤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위촉됐다는 소식에 "저하고 상의하지 않고 발표해 당황스럽다"고 말했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홍 전 회장이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임종석) 비서실장이 진행했던 내용이라. 사전에 연락하는 과정에서 항공기를 타고가는 과정이라 연락이 잘 안 됐던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추정했다.

한편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는 전날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73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홍 전 회장을 겨냥해 "신문, 방송 가져다 바치고 조카(처조카·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시키고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라고 주장했다.

이에 중앙일보와 JTBC 등을 계열사로 소유한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보도자료를 통해 홍 전 경남지사가 홍 전 회장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발언 철회와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중앙일보와 JTBC는 지난 대선 보도 과정에서도 엄정 중립을 지켰다"며 "따라서 신문과 방송을 갖다 바쳤다는 홍 전 지사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文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에 문정인·홍석현 임명(5보)
[프로필] 홍석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
홍석현 특사, 미국 국무부·의회에 '대북·사드' 설명
트럼프 "북한과 '관여'로 평화 만들 의향 있다"…홍석현 특사 접견
홍석현 대미특사 "文대통령 사드입장, 후보때와 차이 있지 않겠나"
청와대 "문정인 특보 발언,한미관계 도움 안돼" 엄중 경고
통일부 "북한, 핵·미사일 도발 중단하고 남북대화 응해야"
문 대통령 "한반도 주인은 우리이고 위기는 기회다"

이전뉴스
챙기자! 아시아 마켓 3대 이슈, 비트코인-위안화-중국 해외M&A
다음뉴스
[감동영상] 안락사 직전의 동물들을 구하라…하늘을 나는 착한 비행사들
2473.06

▼9.85
-0.40%

실시간검색

  1. SK하이닉스79,100▼
  2. 카카오147,000▼
  3. 한국항공우주56,000▲
  4. 엔씨소프트425,000▼
  5. 파라다이스17,400▲
  6. 우리들휴브레2,390▲
  7. LG화학385,000▲
  8. 게임빌68,100▼
  9. NAVER814,000▼
  10. 현대건설39,100▲